박희자는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생략되는 시선의 사각지대에 주목하여 사진가로서는 그 풍경을 구축하는 조형적 질서를, 창작자로서는 이미지와 그것을 담고 있는 재료의 관계를 탐구한다.
Photography
사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