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eeKyung Chung

정희경

일상에서 느끼는 감정과 생각을 생활 속 주변 오브제를 통해 반사된 빛이 표현되며 그 속으로 보이는 듯 보이지 않은 세계를 하늘에 떠 있는 구름처럼 이동합니다 파란 하늘의 구름은 공간 이동의 통로이며, 초현실적 세계를 담고 그 속으로 떠나고 싶은 마음을 의미합니다.
Printmaking
판화